2020 년 10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작성일 : 11-06-22 22:56
친환경농업 정책 어디까지 왔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51  
친환경농업 정책 어디까지 왔나
 

  (*이미지를 저장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환경농업 현주소 / 유기가공식품 공장 100곳 설치…명품화 지원

  최근 친환경농식품의 소비 추세는 농산물에만 머무르지 않고 식품분야까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게 특징이다. 국내 유기농식품 시장 규모는 2008년 기준으로 4,000여억원인데 이 가운데 유기가공식품의 비중은 53.4%나 되며 연평균 23.3%씩 성장하고 있다. 이에 제3차 친환경농업 육성 5개년 계획에선 친환경농산물 가공산업 활성화를 7대 핵심과제의 하나로 제시하고 있다.

◆가공·농자재산업 활성화=친환경농산물을 원료로 하는 가공산업에 원료 수매자금과 시설 개·보수자금 등을 지원하고 친환경농식품 경영체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한다. 또 친환경 유기가공식품을 명품화하도록 맞춤형 가공시설을 2015년까지 100곳 설치한다.

생산기반과 상품화·가공·마케팅을 결합하는 ‘(가칭)유기농식품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곤충이나 미생물 같은 생명자원 산업화로 유기농자재를 차세대 성장산업으로 육성한다. 2009년 기준 416억원인 천적 시장 규모를 2015년까지 2,000억으로, 미생물제재산업 시장 규모도 960억원에서 4,800억원으로 확대한다.

 ◆기술개발·인력 육성=식량·과수·특용작물 같은 주요 작물과 축종에 대한 유기생산기술 개발·지원을 확대한다. 2015년까지 15개 품목과 6개 축종의 유기농·축산기술을 개발한다. 유기농 수요가 큰 콩·감자·고구마는 병해충 관리와 작부체계를 연구하고, 과수는 저농약 농가가 무농약이나 유기농업으로 전환하도록 기술적 대응방안을 마련한다.

현재 유기농분야를 전문적으로 상담해 주는 곳이 없는 점을 고려해 2015년까지 도별로 ‘유기농 전문기술 보급 사업단’을 설치, 유기농 전문영농지도사를 배치한다.

이에 앞서 전남대와 강원대에 있는 기존의 친환경농업연구센터를 활용, 시범사업을 추진한 뒤 2013년부터 도별로 확대한다. 친환경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교육 대상을 전후방 연관산업까지 확대하고 전문교육기관 설립을 추진한다.

 ◆농업환경자원 관리시스템 구축=토양·물·대기 같은 환경요소와 외부 농업 투입재에 따른 양분수지를 고려해 국내 농업여건에 맞는 농업환경지표를 개발, 관리한다. 이를 위해 전문가와 정책담당자가 참여하는 농업환경지표 포럼을 운영한다.

지역 단위에 양분총량제를 시범 실시, 종합적 양분관리가 이뤄지도록 해 환경에 부담을 줄여 나간다. 먼저 질소 성분을 관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정착단계에 들어서면 인산 성분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친환경축산·임업 육성=친환경축산물 직불제를 확대한다. 정부가 제시한 친환경축산 프로그램을 이행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2015년까지 축산업 등록농가의 10% 수준까지 참여를 유도한다. 2009년 말 현재 축산업 등록농가는 9만223가구다. 직불제 대상도 한우(육우)·젖소·돼지·달걀·육계에 오리를 추가해 6종으로 늘린다. 친환경축산물 비중을 2009년 7.3% 수준에서 2015년 13%로 늘리고 볏짚 같은 유기농업부산물을 사료로 이용, 유기농업과 유기축산의 연계를 강화한다.

친환경임산물의 생산 지원을 강화하고 올해부터 산양삼 품질관리제를 도입, 생산 과정을 확인하며 품질검사와 품질표시를 하도록 한다. 성페로몬과 포충망 같은 농약 대체장비를 지원, 병해충을 방제하도록 친환경임업기술도 개발·보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