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년 11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작성일 : 12-10-02 23:51
100일 만에 수확하는 콩 ‘참올’ 개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59  
- 올콩 중 최고 품질과 수량성 갖춰 농가소득 향상 기대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파종 후 약 100일 만에 수확이 가능한 올콩으로 가공 적성이 우수하고 병해충에 강해 수량성이 높은 특성을 보이는 장류·두부용 콩 신품종 ‘참올’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일반적으로 재배되는 콩의 생육 기간은 약 130일∼150일 정도인데 비해 올콩은 일반 콩에 비해 성숙 기간이 짧아 동계 작물과 2모작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올콩은 일반 콩에 비해서 생육 기간이 짧아 2모작 체계에 적합하나 수량이 20 % 이상 낮고 종실의 품위가 떨어지는 것이 큰 단점이다.

이번에 개발된 ‘참올’은 9월 하순에 수확이 가능하면서 일반 콩 품종의 수량에 버금가는 1,000㎡당 262kg을 갖는 특성뿐만 아니라 콩알이 굵고 종피의 색택이 우수한 외관 품질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6월 말과 7월 초의 장마로 인해 파종 시기를 놓쳐 파종이 늦어질 경우 7월 20일경에 파종해도 10월 중순이면 수확이 가능하며 수확량도 1,000㎡당 200kg 이상을 기대할 수 있어 만파 적응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참올’ 콩의 전국 5개 지역에서의 3년간(2009년∼2011년) 시험 결과, 6월 10일경에 파종하면 9월 18일경에 수확이 가능했다. 생육 일수는 평균 약 100일(생육 기간 범위 93일∼107일)로 생육 기간이 매우 짧은 올콩의 특성을 가지고 있다.


콩 100알 무게는 27.7 g로 대립종인 새올콩(25.0 g)보다 약간 더 굵은 편이며, 수량성은 28 % 정도 더 높다.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그러나 성숙기 이후 제때 수확이 되지 않으면 종자가 꼬투리에서 잘 떨어지기 때문에 적기에 수확할 필요가 있다.

정부에서는 최근 이상 기후로 인한 세계 곡물 가격의 급등과 식량 안보 대책으로 농작물의 자급률을 높이는 많은 정책을 시행 중이며 식용 콩의 자급률을 50 %까지 올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특히 콩은 남부 2모작 지대에서 작부 체계에 가장 적합하며 이번에 개발된 ‘참올’은 농가 소득 증대와 자급률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우리나라의 콩 품종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 백인열 과장은 “올해 육성된 참올은 2010년에 육성된 황금올과 함께 남부 이모작 작부 체계에 알맞아 농업인들의 소득을 올리고 경지 이용률의 제고와 콩 자급률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참올’은 올해 시범 재배와 증식을 거쳐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농가 보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문의]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장 백인열, 두류유지작물과 전명기 053-663-1107